말라리아 주의보 발령, 예방수칙 준수

말라리아 주의보가 발령됨에 따라 모기물림 예방수칙을 준수하고, 위험지역 거주자는 발열 시 반드시 말라리아 신속진단검사를 받아야 합니다. 보다 자세한 내용을 알아봅니다.

질병관리청은 올해 23주차(6월2일~8일)에 말라리아 위험지역(서울, 인천, 경기, 강원)에서 채집한 말라리아 매개모기가 3개 시·군 이상에서 주의보 기준에 도달하여 6월 18일자로 전국에 ‘말라리아 주의보’를 발령했습니다.

말라리아 위험지역 53개 시군구[서울(13개), 경기(22개), 인천(10개), 강원(8개)]내 61개 지점(전체 76개 지점 중 지점과 채집 방법을 고려하여 일부 제외) 에서 23주차 매개모기 밀도 감시 결과, 하루 평균 모기지수(하룻밤에 한 대의 채집기에 채집된 모기의 평균수)가 0.5이상인 지역[강화군(0.8), 파주시(0.8), 철원군(0.6)]이 3곳으로 말라리아 주의보 발령 기준을 충족하였습니다.

시군구 모기지수에 따른 주의보 기준 도달

출처: 질병관리청

출처: 질병관리청

2024년 ‘말라리아 주의보’ 발령은 2023년 대비 1주 이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.

이는 말라리아 위험지역의 23주차 최고 기온(27.3℃)평년 및 전년 대비 약 2℃ 높아져 모기의 활동이 다소 빨라진 것으로 판단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.

말라리아 환자 발생 현황

2024년 신고된 국내 말라리아 환자는 23주(1.1.~6.8.)까지 총 101명으로 2023년 동기간(137명) 대비 26.3% 감소 추세입니다.

지역별 환자 발생 현황은 경기(60.4%),인천(14.9%),서울(12.9%)이었으며, 역학조사 결과 주요 추정 감염지역은 경기(파주시, 김포시, 연천군, 고양시 일산서구),인천(강화군)으로 확인되었습니다.

말라리아 매개모기 특징 및 2024년 감시 지점

출처: 질병관리청

말라리아 예방 수칙

  • ◈ 국내에서는 모기가 활발하게 활동하는 4월부터 10월까지 야간(일몰 직후 일출 직전)에는 야외 활동을 가능한 자제
  • ◈ 야간 외출 시에는 밝은 긴 소매, 바지를 착용하고, 얼굴 주변을 피해 모기 기피제를 뿌려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개인 예방법 실천
  • ◈ 옥내의 모기 침입 예방을 위해 방충망의 정비 및 모기장 사용을 권고하고, 실내 살충제를 적절히 사용할 것
  • ◈ 말라리아 위험지역에 거주하거나 여행, 군 복무 후 의심 증상(오한, 고열, 발한이 48시간 주기로 반복하며 두통, 구토, 설사 등 동반) 발생 시 가까운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진료 받을 것

출처: 질병관리청

제2차 말라리아 재퇴치 실행계획

우리나라는 세계보건기구가 지정한 말라리아 퇴치 우선국가2030년 국내 말라리아 퇴치를 목표로 4개 추진전략을 포함한 「제2차 말라리아 재퇴치 실행계획(2024-2028)」을 수립하였습니다.

출처: 질병관리청

말라리아 관련 질의응답(Q&A)

출처: 질병관리청

Leave a Comment

재난안전이야기에서 더 알아보기

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.

계속 읽기